2013. 3. 12. 18:17

차세대 보안리더 20명과 베스트 6 탄생!

[보안뉴스 김태형] 차세대 보안리더 양성 프로그램을 통해 대한민국 정보보안 최고의 인재 20명이 탄생했다.

한국정보기술연구원(KITRI, 원장 유준상, www.kitri.re.kr)은 12일 르네상스 호텔에서 차세대 보안리더 양성 프로그램 ‘Best of The Best’ 제1기 인증식을 갖고 20명의 정보보안 최고 인재들에게 수료증을 수여했다.


또한, 이들 중에서도 가장 우수한 성적을 거둔 최고의 인재 6명을 선발해 ‘베스트 6’로 선정하고 각각 해외연수 특전 및 장학금 2천만원을 수여했다. 이날 ‘베스트6'로 선정된 수료생은 고려대 공지영, 과천고 권 혁, 고려대 김동주, 인하대 김종민, 세종대 신정훈, 선린인터넷고 천준상 등이다.


이번 차세대 보안리더 양성 프로그램은 지난 2011년 7월 7일 지식경제부에서 발표한 ‘정보보안 인력양성 추진방안’ 중 최정예 정보보안 인재확보를 위한 정책의 일환으로, 정보보안 분야에 대한 관심과 재능이 검증된 60명의 학생들을 선발해, 정보보안 최고 고수들(멘토)의 실전 노하우 전수를 통해 정보보안 산업의 미래를 이끌어 나갈 국가 인재로 육성하는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7월 5일 발대식을 갖고 8개월간 진행된 교육기간 동안 수료생들은 단계별로 차별화된 교육(기본과정, 전문과정, 심화과정)을 비롯해 현장경험이 많은 최고의 인재들이 멘토로 참여해 실무적인 부분에서도 강도 높은 교육을 받았으며, 서바이벌 시스템으로 개인의 능력을 최대한 끌어올리는 무한경쟁 시스템을 도입해 최종 20명이 선발됐다.


이날 차세대 보안리더 양성 프로그램 ‘Best of The Best’ 제1기 인증식에는 유준상 한국정보기술연구원 원장을 비롯해 박일준 지식경제부 국장, 정우택 새누리당 국회의원, 유일호 새누리당 국회의원, 이기주 한국인터넷진흥원 원장 등 내·외빈 15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유준상 한국정보기술원 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현재 우리나라 보안산업은 전문인력이 많이 부족하다. 특히, 보안산업은 미래의 성장 기반이 되는 중요한 산업이기 때문에 보안 인재들은 윤리의식을 기반으로 활용하도록 하는 교육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보안 인재는 올바른 국가관과 전문가로서의 사명감이 뒷받침되어야 훌륭한 인재로 성장할 수 있으며 실무지식을 쌓는 것도 중요하다. 이를 위해 이번 차세대 보안리더 양성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국내 최고의 국가 보안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고, 앞으로도 더 많은 지원을 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서 유 원장은 “오늘 차세대 보안리더 양성 프로그램 ‘Best of The Best’ 수료자 20명은 8개월간의 강도 높은 심화 교육과정을 거쳐 서바이벌 시스템으로 최종 선발됐고, 이중에서도 최고 인재 6명을 선발했다. 앞으로 차세대 보안리더 양성 프로그램 ‘Best of The Best’ 1기 수료생들 모두가 거목같은 인재로 성장해나가실 바란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12일 수료증을 받은 차세대 보안리더 양성 프로그램 ‘Best of The Best’ 1기 수료생 명단이다.

 

번호

이름(가나다순)

소속

비고

1

공지영

고려대학교

Best 6

2

권  혁

과천고등학교

Best 6

3

김경민

원광대학교

 

4

김동주

고려대학교

Best 6

5

김종민

인하대학교

Best 6

6

김준호

숭실대학교

 

7

김희중

선린인터넷고등학교

 

8

류상렬

인제대학교

 

9

박지호

한신대학교

 

10

변동삼

동국대학교

 

11

변준우

광양백운고등학교

 

12

신동오

인하대학교 대학원

 

13

신정훈

세종대학교

Best 6

14

오승렬

성균관대학교

 

15

육승찬

선린인터넷고등학교

 

16

이재휘

경북대학교

 

17

장현규

경찰대학교

 

18

정재훈

영남대학교

 

19

차성호

선린인터넷고등학교

 

20

천준상

선린인터넷고등학교

Best 6


[김태형 기자(boan@boannews.com)]


출처 : 보안뉴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