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10. 20. 11:34

[공개 네트워크 모니터링 툴 활용] ④ 숨겨진 진주를 찾아라

이더리얼이나 MRTG, NTOP 등 잘 알려진 공개 네트워크 모니터링 툴 외에도 Nagios나 JFFNMS, Zabbix 등의 잘 알려지지 않은 많은 공개 프로그램들이 있다. 이들 또한 많은 네트워커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툴들로 유명 공개 툴에 못지않은 기능을 제공하는 제품도 쉽게 찾을 수 있다. 앞에서 소개하지 못한 여러 공개 네트워크 모니터링 툴을 간단히 살펴보겠다.

네트워크로 점차 다양하고 많은 장비가 연결되고, 사용자의 수가 늘어나면서 네트워크 관리자의 책임이 점차 무거워지고 있다. 이미 다양한 네트워크 모니터링 툴을 주위에서 쉽게 찾을 수 있으며, 모니터링뿐 아니라 관리 기능까지 제공하는 툴도 있다. 더구나 조금만 노력한다면 유명 상용제품에 뒤지지 않는 유용한 공개 네트워크 모니터링 툴도 찾아볼 수 있다.

일례로 유명 공개 소프트웨어 프로젝트 사이트인 소스포지(sourceforge.net)에는 네트워킹 분야에만 970개의 프로젝트가 진행되고 있으며, 300여개의 프로젝트가 활발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여기에는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Nagios, net-snmp, MIDAS, Excalibur, Zabbix, JFFNMS 등의 프로젝트 외에도 AirSnort나 KDE WiFi Manager와 같은 무선 LAN 환경을 위한 모니터링 툴 프로젝트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상용 제품에 뒤지지 않는 공개 툴
네트워크 모니터링 툴은 장비의 작동 상태와 CPU 사용량, 네트워크 트래픽 처리량, 그리고 패킷 분석 등의 기능을 제공하는 툴을 얘기한다. 이같은 기능을 한꺼번에 모두 제공하는 툴도 있지만, 공개 네트워크 모니터링 툴 중에는 일부 기능만을 제공하거나 별도의 플러그인을 통해 다양한 기능을 제공하는 툴도 있다.

네트워커들에게는 고전적인 ping이나 traceroute, df, du, ps, netstat 등의 간단한 명령어부터, MRTG와 같은 네트워크 트래픽 모니터링 툴, 그리고 상용 툴로는 오픈뷰나 유니센터 TNG, 티볼리 등의 강력하고 다양한 기능을 제공하는 네트워크 관리 툴, 그리고 윈도우 환경에서의 간단한 네트워크 모니터링을 위한 What's up이나 스니퍼 등의 제품들이 있다.

이같은 네트워크 모니터링 툴은 네트워크의 상태를 진단하는 네트워크 관리의 목적 외에도 최근에는 보안을 위한 목적으로도 많이 사용되고 있기 때문에, 네트워크 관리자라면 한두가지의 툴 정도는 확실하게 익히고 있어야 한다.

특히 상용 제품에 뒤지지 않는 기능과 완성도를 제공하는 툴을 공개 소프트웨어 중에서도 쉽게 찾을 수 있기 때문에 네트워크 관리자라면 업무의 효율을 높이기 위해 간단한 공개 네트워크 모니터링 툴의 종류와 사용법을 알아 둘 필요가 있다.

이제 몇가지 중요 공개 네트워크 모니터링 툴에 대해 알아보자.

Cheops
Cheops는 오픈소스 네트워크 사용자 인터페이스로 네트워크 환경을 관리하기 위한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는 것이 특징으로 네트워크 관리를 위한 스위스 아미 나이프를 지향하고 있다.

Cheops는 리눅스의 GNOME 환경에서 운영되며, GIMP 툴킷인 GTK+로 구현된 네트워크 관리 툴이다. 이 툴은 복잡한 네트워크 환경에서 원하는 네트워크로 바로 이동하기 쉽도록 다중 페이지를 지원하며, 네트워크에 연결된 호스트의 운영체제를 직접 찾아 적합한 아이콘으로 표시해준다.

또한 복잡한 대형 네트워크 환경에서 빠르고 쉽게 원하는 호스트를 찾을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 이외에도 일반적인 TCP 포트 스캔 기능을 제공하며, UCD SNMP 라이브러리를 사용하는 SNMP 브라우저를 내장하고 있다. 또한 HP 오픈뷰와 흡사한 SNMP 플러그인 지원 기능을 제공한다.

한편 소스포지에서는 Cheops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라고 할 수 있는 Cheops-ng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cheops-ng.sourceforge.net).

네트워크 관리자를 위한 스위스 아미 나이프 Cheops


운영 환경 : 리눅스(GNOME)
홈페이지 : www.marko.net/cheops/

 

출처 : www.zdnet.co.kr



Trackback 0 Comment 0